9_9_12

“오늘 (9일) 밤 11시. SBS 스페셜 ‘오늘을 사는 아이들 아동호스피스’편의 내레이션을 맡

게 되었습니다. 말기 환자에게 위안과 안락을 얻을 수 있도록 하는 특수 병원인 호스피스

를 다룬 내용인데요. 국내에는 아동 전문 호스피스 시설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

들의 삶을 집중 조명하는 다큐멘터리 입니다.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

TRANSLATION by Cheerkoo:

 

“I will be narrating for the SBS special, “Children Who Live Today”. Tonight’s (9th)episode is called, Children’s Hospice. The general content of the episode is about a special hospital care called Hospice which helps terminal patients receive comforting treatment. This documentary focuses on the lives of the terminally ill children and adolescents who are having hard time in Korea due to the lack ofhospice care for children. I hope many of you can tune in.”

Advertisements